홈  즐겨찾기추가  
  편집 06.19 (수) 22 : 00 전체뉴스20,567
 로그인
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장바구니  주문조회
 
logo
기사제보 기자신청 정기구독신청
 
전체보기
연합뉴스 건강백서 포커스 강화 대동여지도 대동여지도 지방자치 문화.스포츠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쇼핑몰
 
 
 
 
 
rss
photo
[24절기] 동지(冬至) : 겨울의 절정. 밤이 가장 길다
대설과 소한 사이에 있으며 음력 11월 중, 양력 12월 22일경이다. 태양의 황경이 270°위치에 있을 때이다. 일년 중에서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다...12-22 05:04
photo
[24절기] 대설(大雪) : 큰 눈이 내리다
소설(小雪)과 동지(冬至) 사이에 들며, 음력 11월, 양력 12월 7, 8일경이다. 태양의 황경이 225。에 도달한 때이다. 이 시기에 눈이 많이 내린다는 뜻에서 대설...12-07 05:54
photo
[24절기] 소설(小雪) : 작은 눈이 내리다
입동과 대설 사이에 들며, 음력 10월, 양력 11월 22일이나 23일경이다. 태양의 황경이 240°에 오는 때이다. 이 때부터 살얼음이 잡히고 땅이 얼기 시작하여 점...11-22 05:40
photo
[24절기] 입동(立冬) : 겨울로 들어서다
상강과 소설 사이에 들며, 음력 10월, 양력 11월 8일경으로, 태양의 황경이 225°에 이를 때이다. 입동을 특별히 절일(節日)로 여기지는 않지만 우리의 겨울생....11-08 05:33
photo
[24절기] 상강(霜降) : 서리가 내리는 절기
한로와 입동 사이에 들며, 음력 9월, 양력 10월 23·24일께가 된다. 태양의 황경이 210°되는 때이다. 이 때는 쾌청한 날씨가 계속되며 밤에는 기온이 매우 낮....10-24 05:28
photo
[24절기] 한로(寒露) : 찬 이슬이 맺히는 절기
추분과 상강 사이에 들며, 음력으로 9월, 양력으로 10월 8일경이다. 공기가 점점 차가워지고, 말뜻 그대로 찬이슬이 맺힌다, 세시명절인 중양절(重陽節 : 重九)...10-08 05:24
photo
[24절기] 추분(秋分) : 가을을 나누다. 가을의 가운데, 밥낮길이가 같다
백로와 한로 사이에 들며, 음력 8월, 양력 9월 23일경이다. 이 날 추분점(秋分點)에 이르러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진다. 추분점이란 천구상(天球上) 황도(黃道)...09-23 05:19
photo
[24절기] 백로(白露) : 흰 이슬이 맺히다. 일교차가 커진다
처서와 추분 사이에 들며, 음력 8월, 양력 9월 9일경이다. 태양의 황경이 165°에 올 때이다. 이때쯤이면 밤에 기온이 내려가고, 대기중의 수증기가 엉켜서 풀....09-09 05:08
photo
[24절기] 처서(處署) : 더위가 물러가다
입추와 백로 사이에 들며, 음력 7월, 양력 8월 23일경이 된다. 태양의 황경이 150°에 있을 때이다. 여름이 지나 더위도 가시고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고...08-23 05:02
photo
[24절기] 입추(立秋) : 가을로 들어서다
대서(大暑)와 처서(處暑) 사이에 들어 있으며, 음력 7월, 양력 8월 8일경이 된다. 태양의 황경이 135°에 있을 때이다.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다는 뜻....08-08 05:22
첫페이지이전1|2|3다음마지막페이지
화제의 포토
이전
  • 910 곡굉지락(曲肱之樂) - 팔을 베개 삼아 누워 사는 가난한 생활
  • 오늘의 세계 - 2024년 06월 19일 (수) - 朝刊
  • 909 고희 (古稀) - 일흔 살을 말함
  • 오늘의 세계 - 2024년 06월 18일 (화) - 朝刊
  • 908 고침안면(高枕安眠) - 베개를 높이 하여 베고 편하게 잔다는 뜻으로, 근심 걱정이 없이 편안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
  • 오늘의 세계 - 2024년 06월 17일 (월) - 朝刊
  • 907 고침단명(高枕短命) - 베개를 높이 베면 오래 살지 못한다는 말
  • 오늘의 세계 - 2024년 06월 16일 (일) - 朝刊
  • 906 고신원루(孤臣寃淚) - 임금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외로운 신하의 원통한 눈물
  • 오늘의 세계 - 2024년 06월 15일 (토) - 朝刊
  • 905 고식지계(姑息之計) - 임시방편으로 당장 편한 것을 택하는 꾀나 방법
  • 오늘의 세계 - 2024년 06월 14일 (금) - 朝刊
  • 904 고분지통(叩盆之痛) - 아내가 죽었을 때 물동이를 두드리며 슬퍼했다는 장자(莊子)의 고사
  • 오늘의 세계 - 2024년 06월 13일 (목) - 朝刊
  • 903 고복격양(鼓腹擊壤) - 태평세월임을 표현한 말. 배를 두들기면서 땅을 침
  • 오늘의 세계 - 2024년 06월 12일 (수) - 朝刊
 고객문자상담서비스
연락처
성 함
협회소개| 개인정보처리방침| 청소년보호정책| 회원약관| 고객지원센터| 제휴 및 광고문의 | 저작권안내 | 기자회원신청 | 기사제보 | 정기구독신청   탑 알에스에스
logo